650년 된 산삼, 강남아파트 4채 값 내고 통째로 씹어먹었던 00그룹 재벌회장님

조회수 108




과거  故정주영 현대그룹 회장이

먹었다는"650년 된 산삼" 일화가 있다.




 







정주영 회장에게 산삼을 넘긴 심마니 김영택에 의하면,

과거 그가 큰 삼을 캐는 것으로 유명세를 얻자 서울에서 연락이 왔다고 한다. 


높은 어른이 내려간다는 연락을 받고 얼마 뒤 그를 찾아온 사람은 다름 아닌 현대그룹 정주영 명예회장이었다. 


보통 산삼을 사는 절차는 복잡한데 이는 사람 손이 한 번씩 닿을 때마다 산삼의 가치가 떨어진다는 이유 때문이다.

따라서 단순히 산삼을 보는 것만으로도 먼저 현찰이 있는지를 보여주어야 한다.


이에 정주영 회장은 650년 된 130cm 짜리 산삼을 보기 위해 7800만 원을 꺼내들었다.


당시 물가로 따지면 이는 강남의 은마아파트 34평형의 4배에 가까운 가격이었다.









그 후


실제로 김 씨는 정주영 회장이 먹은 산삼을

발견한지 5년 만에 25m 떨어진 지점에서 450년이 넘는 '5구 쌍대 천종'을 캤다. 


삼의 가치는 뿌리에 있기 때문에 채취 시 거미줄 같은 뿌리가 한 가닥도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한 심마니에 따르면 "혼자 뿌리가 상하지 않도록 캐는 데 3일이 걸렸을 정도"라고 한다. 






삼성 이건희 회장도 산삼을 즐겨, 

아예 산삼 구입을 담당하는 직원이 있었다고 한다.



강원도 인제 같은 곳에 사무실을 두고

어느 심마니가 산삼을 캤다고 하면, 직원이 직접 심마니를 만나 산삼을 구입해 갔다고 한다.





실제 산삼의 효능이 객관적으로 입증된 바는 없지만 호전 사례는 있다. 백혈병, 파킨슨병, 혈액암 등에 걸린 환자가 완치된 사례도 여럿이다. 



동의보감은 천종산삼을 원기를 북돋우고 면역력을 높여 기가 약한 사람을 치료하는 귀한 약재라고 기록했다.



남양주에서 활동하는 배용수 심마니는 고등학생이던 큰딸이 뇌출혈로 쓰러졌다. 심장이 멎어 전기충격기로 살렸을 정도로 심각한 상황이었다.


어느 날 병원에서 “산삼이 딸의 병에 좋다”는 말을 들었으나 구입하기엔 턱없이 비쌌다. 

아내는 일을 하고 남편인 배씨는 딸을 살려야겠다는 일념에 온 산을 누볐다. 한 달간 산을 누벼 결국 작은 산삼 한 뿌리를 캐왔다.



“큰딸에게 먹였더니, 얼마 안 가 몸이 간지럽다는 거예요. 보니까 등이 빨갛게 되면서 혈액순환이 되기 시작하더라고요.”

30세가 넘은 딸은 현재 완치되었고, 지금도 몸이 조금 약해졌다 싶으면 산삼을 찾을 정도로 산삼 마니아가 되었다.



43세에 파킨슨병이 온 배용수씨의 조카도 산삼을 먹고 완치했다. 


온라인 보안시스템 관리 일을 하다 보니 운동은 안 하고 온 종일 책상에 앉아 모니터만 보는 일을 오래 했거든요. 

결국 일을 더 할 수 없어 누워 있었는데 산삼을 4년 동안 공짜로 주다시피 했어요. 지금은 다 나아서 정상적으로 직장생활하고 있어요.”



산삼에는 다량의 사포닌이 들어 있다. 

사포닌은 유해산소를 없애는 항산화 성분이다. 질병에 대한 자연치유력을 높여준다.


보통 몸에 열이 많은 사람은 산삼을 먹으면 안 좋다는 말이 있는데, 이것은 산삼을 먹은 직후 혈액 순환이 활발하게 되면서 몸에 열이 나는 일시적인 현상을 오해하는 것이라고 한다.





0